엄마, 술좀 그만드세요? > 언론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자료실

남성의전화상담   02-2652-0456
가정폭력상담   02-2653-1366

언론자료실

언론자료실

엄마, 술좀 그만드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남성의전화 작성일05-10-29 19:03 조회3,081회

본문

[ 조선일보 2005-07-04 03:26] 

[ 엄마, 술좀 그만드세요] "집안 망신"셋중 한명꼴 이혼·별거
 

"가족에 대한 배신감으로 더 마셔"
'술먹는 아내' 상담전화 급증 추세

[ 조선일보 허윤희 기자]

"술 먹는 아내 뒤치다꺼리 하느라 내 삶을 낭비했습니다. 지난 20년을 어디서 보상받아야 합니까." 서울 중랑구에 사는 남모(56)씨는 지난달 16일 기자에게 이렇게 하소연했다. 그는 "맨정신인 아내를 본 기억이 까마득하다"고 했다. "울면서 협박도 해보고 타일러도 봤지만 다 소용 없었어요. '다시는 술 안 먹겠다'고 맹세해도 그때뿐이죠. 조금만 감시가 허술해지면 싱크대나 장롱 속에 숨겨두고 몰래 꺼내 먹었으니까…."


 지난 한 해 동안 '한국 남성의 전화'에 걸려온 전체 부부문제 상담건수는 1582건〈그래픽 참조〉이다. 이 중 '아내의 술 문제'를 토로한 상담은 102건이었다. 전체 상담건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작지만, 아내의 술 문제 때문에 전화를 건 숫자는 2000년 29건, 2003년 57건에 비해 크게 늘어나고 있다.

한국 남성의 전화 이옥이 소장은 "술 취한 아내는 주로 전업주부인 경우가 많고, 남편들이 참다 참다 도움을 요청한 경우"라며 "간혹 만취 상태의 아내에게 맞았다고 호소하는 전화도 있다"고 말했다.



 회사원 김모(여·23)씨는 "어렸을 때부터 기억 속의 엄마는 늘 취해 있었다. 차라리 엄마가 없어졌으면 하고 바란 적도 많았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친구들이 '너희 집 한번 놀러가자'고 할 때마다 '우리 엄마는 바빠서 안 돼'라고 따돌려야 했어요." 그녀는 중학교에 다니는 여동생이 얼마 전 '(엄마의 술 때문에) 지긋지긋하다'며 집을 나갔다고 말했다.


 박모(여·36)씨는 10여 년 전부터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오랫동안 암투병하던 어머니가 숨을 거둔 직후였다. 처음에는 맥주 한 잔만 마셔도 쓰러져 잠이 들었지만, 차차 주량도 늘고 주종도 맥주에서 소주로 바뀌었다.


 술 취한 박씨를 본 아버지는 "집안 망신"이라며 펄쩍 뛰었고, 결혼한 언니들은 "창피하다"며 그녀를 피했다. 결국 박씨는 "당장 나가라"는 아버지 성화에 못이겨 따로 방을 얻었다. 그녀는 "가족들에 대한 배신감을 달래려 오기로 더 마셨다"고 했다. 말리는 사람이 없으니 생활은 점점 더 망가졌고, 15년 넘게 다니던 회사도 결국 그만둬야 했다.


 박씨처럼 여성 알코올 의존증 환자들은 대개 가족들에게도 버림받는다. 알코올 전문병원인 광주광역시 다사랑병원이 2001년 3월부터 2004년 5월까지 입원 환자 35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기혼 환자 중 이혼이나 별거 상태에 있는 여성 환자는 전체 여성환자의 33.3%를 차지했다.

 기혼 남성 환자 중 이혼이나 별거 남성은 이보다 훨씬 적은 15.8%였다. 경기도 의왕의 다사랑병원 이무형 원장은 "여성 환자들은 억압된 환경 속에서 남성보다 더 많은 좌절을 경험하기 때문에 치료가 두 배 이상 힘들고, 재발 위험도 크다"며 "창피하다고 감출수록 문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고 말했다.


 이 병원 박차실 상담사는 "여성의 사회진출이 늘면서 주부뿐 아니라 직장 여성들도 술 문제에 빠질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알딸딸한 상태에서 노래방 가고, 평소에 못 했던 얘기를 술의 힘을 빌려 하기 시작하고…. 그게 다 '술 연습'이고, 서서히 중독으로 빠지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상담센터는 전국에 20개. 갈수록 늘어나는 환자 수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 서울알코올상담센터 박애란 소장은 "국립과학연구소처럼 '국립알코올연구소'가 세워져 실태조사부터 제대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 허윤희기자 [ ostinato.chosun.com])

Total 122건 2 페이지
언론자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2 '58 년 개띠'...흔들리는 가장 남성의전화 10-29 4565
101 " 性 폭행 일쑤…아내가 무서워" 인기글 남성의전화 10-29 5687
100 가정폭력상담 남성들…" 남성의전화 10-29 3245
99 성희롱 급증…직장男 도 괴로워 남성의전화 10-29 4253
98 부부갈등으로 위기 맞은 남성들 돕죠 남성의전화 10-29 3247
열람중 엄마, 술좀 그만드세요? 남성의전화 10-29 3082
96 SBS TV - 잘못 쉬면 '독' 남성의전화 10-29 2924
95 [ 기고] 성교육 어른들에게도 필요하다 남성의전화 10-29 2921
94 울고 싶은 남자들..... 남성의전화 09-20 3292
93 2005 한국의 중년 남자들… 남성의전화 09-20 3087
92 직장내 `부적절한 관계` 는다 인기글 남성의전화 09-20 5133
91 위기의남자들....... 남성의전화 09-20 3411
90 남성의전화10주년…매맞는남성 집단상담 남성의전화 05-31 3333
89 한국 남성의 전화 개설 21주년 남성의전화 05-29 3039
88 요즘 남편들 셋 중 하나 "아내에게 구박 당한다" 남성의전화 05-29 3652
87 엄마들의 가출…아이 방치―학대 악순환 남성의전화 02-20 4460
86 `가정의 달`이 부끄러운 폭력가정 남성의전화 11-04 3255
85 30代 여성들의 반란…’묻지마 이혼’ 는다 남성의전화 07-19 4414
84 세상변화 못따라가 길잃은 가장 남성의전화 07-14 3360
83 집 나가는 아내들 인기글 남성의전화 06-20 10534
게시물 검색

주소 : (07997)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동로 293 현대41타워 1016-1
대표전화 : 02-2652-0456   팩스 : 02-2652-5252   이메일 : mhline@hanmail.net
Copyright ⓒ 2001 manhotline.or.kr.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