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성의 전화 개설 21주년 > 언론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자료실

남성의전화상담   02-2652-0456
가정폭력상담   02-2653-1366

언론자료실

언론자료실

한국 남성의 전화 개설 21주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남성의전화 작성일05-05-29 23:29 조회2,843회

본문

* 작아지는 한국 남자, 남자들… 상담전화로 본 수난사 < 뉴스파일 2005.05.12> 《“고개 숙인 남자부터 쫓겨나는 남자까지.” 남성 전문 상담소인 ‘한국 남성의 전화’(소장 이옥이·李玉伊)가 이달 개설 10주년을 맞았다. 지난 10년간 남자들이 이곳에서 상담한 횟수는 2만여 건으로 한 달 평균 170여 건. 이들의 고민에는 세태 변화에 따른 한국 남성의 10년 자화상이 담겨 있다. 이 소장은 “상담자는 40대가 대부분”이라며 “고민을 털어놓는 것만으로 위안을 삼는 사람도 많지만 더러 해결되는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고개숙인 가장들=1997년 외환위기로 실직 가장들의 호소가 잇따랐다. 추락한 가장들은 “아내가 자식들만 챙기고 밥도 제대로 해 주지 않는다. 자식들도 무시해 사는 것 같지 않다”고 줄지어 호소했다. ▽매맞는 남자들=매맞는 남자들은 상담 초기인 1996년부터 꾸준히 찾아왔다. 지난해에는 전체 상담 건수의 42%나 차지할 정도. 그러나 가정폭력에서 ‘남편=가해자, 부인=피해자’라는 편견 때문에 속앓이를 하는 사람이 많다. A 씨는 경찰의 도움을 받으려 했지만 부인이 자신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것을 경찰이 당연시해 낭패만 당했다. ▽아내의 채팅 걱정하는 남자들=인터넷이 대중화된 2000년경, 부인의 채팅에 이은 외도와 가출에 대한 상담이 크게 늘기 시작했다. ‘달콤한 감정’에 빠져 상대 남성에게 거액을 내주는 아내도 있었다. B 씨는 “아내가 채팅하다가 무직의 이혼남과 눈이 맞아 아이까지 데리고 가출했다”고 호소했다. 그는 어렵사리 단칸방에서 사는 부인을 찾아냈지만 “이 남자와 살겠다”는 대답만 들었다. ▽기러기 아빠의 고민=2001년 전후로 조기 유학을 떠난 아이를 따라간 부인에게서 이혼 요구를 당한 ‘기러기 아빠’ 문제가 고개를 들었다. C 씨는 유학 중인 아이와 전화를 하던 중 “엄마가 외박이 잦다”는 말을 듣고 고민에 빠졌다. 그러나 부인은 “이혼하자”고 나왔다. ▽성희롱에 고민하는 미혼 남자들=2002년 즈음에는 여성 상사에게 성희롱당한다는 미혼 남자들의 상담이 늘기 시작했다. D 씨는 독신 여사장이 회식 뒤 “(당신) 집에서 차 한잔 하자”고 해 함께 귀가했다가 강제로 성관계를 갖게 됐고 이후 관계를 강요받고 있다”고 털어놨다. 미혼인 E 씨도 매일 기혼 여상사의 방에 불려가 노골적인 신체 접촉을 당했다고 했다. ▽장모에게 구박당하는 사위들=2003년 무렵 장모에게 무시당한다는 사위들도 늘었다. 딸의 경제력이 커지자 사위를 ‘투명인간’ 취급하는 사례도 속속 접수됐다. 육군 중사라는 F 씨는 “장모의 횡포 때문에 우울증에 걸릴 정도”라고 하소연하는 글을 상담소 게시판에 올리기도 했다. ▽쫓겨나는 남자들=올해에는 부인이 무작정 “(경제적으로 무능한)당신과 살기 싫다”며 쫓아내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G 씨는 “사업이 부진해지자 맞벌이하는 부인에게 쫓겨나 단칸방에서 생활하고 있다”며 “일단 자리를 피한 뒤 부인을 설득하려 했으나 아이조차 못 만나게 하고 이혼도 해주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이럴 때 남편들은 재산분할이라도 기대하고 이혼을 요구하지만 부인들이 일부러 피하는 경우도 있다. <동아일보 곽민영 기자 .
Total 122건 2 페이지
언론자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2 '58 년 개띠'...흔들리는 가장 남성의전화 10-29 4314
101 " 性 폭행 일쑤…아내가 무서워" 인기글 남성의전화 10-29 5395
100 가정폭력상담 남성들…" 남성의전화 10-29 3039
99 성희롱 급증…직장男 도 괴로워 남성의전화 10-29 4037
98 부부갈등으로 위기 맞은 남성들 돕죠 남성의전화 10-29 3040
97 엄마, 술좀 그만드세요? 남성의전화 10-29 2875
96 SBS TV - 잘못 쉬면 '독' 남성의전화 10-29 2728
95 [ 기고] 성교육 어른들에게도 필요하다 남성의전화 10-29 2722
94 울고 싶은 남자들..... 남성의전화 09-20 3092
93 2005 한국의 중년 남자들… 남성의전화 09-20 2881
92 직장내 `부적절한 관계` 는다 남성의전화 09-20 4843
91 위기의남자들....... 남성의전화 09-20 3153
90 남성의전화10주년…매맞는남성 집단상담 남성의전화 05-31 3136
열람중 한국 남성의 전화 개설 21주년 남성의전화 05-29 2844
88 요즘 남편들 셋 중 하나 "아내에게 구박 당한다" 남성의전화 05-29 3449
87 엄마들의 가출…아이 방치―학대 악순환 남성의전화 02-20 4158
86 `가정의 달`이 부끄러운 폭력가정 남성의전화 11-04 3038
85 30代 여성들의 반란…’묻지마 이혼’ 는다 남성의전화 07-19 4175
84 세상변화 못따라가 길잃은 가장 남성의전화 07-14 3161
83 집 나가는 아내들 인기글 남성의전화 06-20 10022
게시물 검색

주소 : (07997)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동로 293 현대41타워 1016-1
대표전화 : 02-2652-0456   팩스 : 02-2652-5252   이메일 : mhline@hanmail.net
Copyright ⓒ 2001 manhotline.or.kr.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