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폭행 사유 이혼남의 후유증 > 언론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자료실

남성의전화상담   02-2652-0456
가정폭력상담   02-2653-1366

언론자료실

언론자료실

아내의 폭행 사유 이혼남의 후유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혼 전화 작성일02-07-17 00:00 조회4,309회

본문

- 아내의 폭행 사유 이혼남의 후유증 -

"여자 만나려면 겁부터 난다"

'순종형'에 집착하거나 '동거 기피' 성향 갖기도

 매를 견디다 못해 이혼한 사람들.
 
결혼정보회사, 재혼회사에 찾아오는 사람들 중에도 폭행의 기억을 안고 있는 이혼자들이 많다.

새로운 만남을 통해 새로운 삶을 기대하지만, 막상 매맞던 남자들에겐 그다지 쉽지 않은 일이다.
 
여자와 달리 남자들은 자신의 아픈 과거를 솔직히 드러내지 못하기 때문.
 
여성들의 경우 대부분 '남편의 폭행 문제로 이혼했다.

온순한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말을 한다. 하지만 남자들은 '매를 맞았다'는 이야기를 차마 하지 못한다.
'성격 탓에…'라는 애매한 말로 이혼 사유를 얼버무리는 게 대부분이다.
 
때문에 좋은 상대를 만나기가 어렵다. 자신이 원하는 여성상, 기피하는 여성상을 솔직하게 표현하지 못하는 탓이다.
 
맘에 드는 여자를 만나도 선뜻 다가서지 못한다. 매맞던 기억이 쉽게 놔주지 않기 때문이다.
 "여자를 만나려면 일단 겁부터 난다"는 이들도 있다.

주위의 말에 의하면,직장 내에서 여자 직원들을 대할 때 조차 의기소침한 경우가 많다고 한다.
 
데이트 기간 역시 길게 든다. 다른 이혼자들에 비해 상대방에 대한 탐색시간이 오래 걸린다.
결코 서둘러 결혼하려 들지 않는다. "데이트만 하며 지냈으면 좋겠다"며 여자와 한 지붕 아래서 지내기를 기피하기도 한다.
 
한편 이들이 원하는 여자는 '여성스런' 상대. '무조건 착한 사람'을 선호한다.

남성 말에 순종하는 여자, 덩치가 작고 다소곳한 여자들을 원한다.

큰 소리 치는 여자를 싫어하고, 기가 세게 생긴 상대는 일단 피하고 본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재혼팀의 원희순팀장(45)은 "남자건 여자건, 폭력은 개인에게 깊은 상처를 드리우게 된다"며 "이런 과거를 이해하고 상처를 감싸주는 사람을 만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 스포츠조선 2001.04.16 차병선 기자 )


< 이혼상담소.COM >



Total 122건 6 페이지
언론자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 아내에게 정신적,육체적 폭행을 당하는 남편들 남성의전화 07-25 4338
21 '나약한 남성'의 사회적 원인 남성의전화 07-25 3345
20 직장 내 '여성에 의한 남성성희롱' 첫 인정 남성의전화 07-25 4715
19 `남성의 전화` 상담사례 인기글 남성의전화 07-25 5668
18 `남성의 전화` 상담센터장 이옥이 남성의전화 07-25 3282
17 매맞는 남편 '몸은 멍 마음은 피멍' 남성의전화 07-25 3449
16 [가정경영도 전략시대] '장모와 사위' 이혼 전화 07-17 4686
15 "더 이상 눈치 안 본다" 거침없이 '도장' 이혼 전화 07-17 3191
14 더 이상 이혼을 두려워하지 않는 여자들 인기글 이혼 전화 07-17 8188
13 이혼 후 담담한 재혼? 이혼 전화 07-17 3934
12 이혼남 자살 확률..... 인기글 이혼 전화 07-17 6708
11 이혼 당하는 여성보다 남성이 많다 이혼 전화 07-17 3662
10 한국의 40대 남성 이혼 이혼 전화 07-17 3630
9 한국 이혼율 시상 최고 이혼 전화 07-17 3713
열람중 아내의 폭행 사유 이혼남의 후유증 이혼 전화 07-17 4310
7 50대 노후대책 아내부터 챙겨라 인기글 남성의전화 07-17 7288
6 "아내 외도, 가출로 고민하는 남성 많아요? 남성의전화 07-17 4397
5 IMF 뒤 남성 고민 급증 남성의전화 07-17 3023
4 당신의 아내도 혹시 채팅 중독? 남성의전화 07-17 3910
3 매맞는 남편 인기글 남성의전화 07-17 5935
게시물 검색

주소 : (07997)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동로 293 현대41타워 1016-1
대표전화 : 02-2652-0456   팩스 : 02-2652-5252   이메일 : mhline@hanmail.net
Copyright ⓒ 2001 manhotline.or.kr.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