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맞는 남편’남몰래 속앓이 > 언론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자료실

남성의전화상담   02-2652-0456
가정폭력상담   02-2653-1366

언론자료실

언론자료실

매맞는 남편’남몰래 속앓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남성의전화 작성일04-04-09 17:05 조회3,950회

본문

매맞는 남편’남몰래 속앓이


가정폭력 사건은 가해자가 가장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잘 드러나지는 않지만 남편이 가정폭력의 피해자가 되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아내에게 16년여간 상습적으로 구타당했던 이모씨(49)는 최근에야 이혼소송에서 승소,지긋지긋한 가정폭력의 두려움에서 벗어났다. 이씨는 남매를 키우며 겉으로 보기엔 아내와 아무런 문제가 없는 가정생활을 했지만 속사정은 전혀 달랐다.


결혼 초부터 거친 성격의 아내는 부부싸움을 할 때마다 내성적인 이씨를 꼬집거나 구타해 이씨의 몸은 온통 멍자국이 날 정도였다는 것. 특히 이씨가 직장에서 퇴직하자 아내는 퇴직금을 가로채기 위해 이씨를 강제로 정신병원에 입원시키기도 했다.

■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이같은 남편 학대사건은 최근 몇 년간 꾸준히 늘어나다 지난해에서야 증가추세가 꺾였다.

■ ‘매맞는 남편’에 대한 신고는 1999년 167건,2000년 218건,2001년 347건으로 늘어나다 2002년에는 239건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신고를 하지 않는 경우가 훨씬 더 많음을 감안한다면 실제 폭력에 시달리는 남편은 이보다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 한국 남성의 전화가 지난해 1년 동안의 상담사례를 분석한 결과 아내에 의한 폭력을 호소한 사례가 1144건으로 전체 상담건수 2775건의 41.2%에 달했다.

■ 한국 남성의 전화 이옥 소장은 “칼에 베이거나 다리 뼈가 골절돼 깁스를 한 채 찾아오는 남편도 있다”며 “매맞는 남성은 대개 내성적이고 소극적인 성격이지만 가정에는 충실한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에 비해 남편에게 폭력을 휘두르는 여성들은 대외적으로는 활동적이고 적극적으로 보이지만 어린 시절 가정폭력을 경험한 상처를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 이소장의 설명이다.

이소장은 “남편들 역시 ‘매맞는 아내’와 마찬가지로 아이들 문제와 직장,사회적인 명예 등 때문에 문제 공개나 이혼을 주저한다”며 “특히 아내의 폭력을 신고하거나 주변에 알리면 오히려 ‘못난 사람’ 취급을 받기 때문에 문제를 방치하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정승훈기자 >

Total 122건 6 페이지
언론자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 인터뷰/ 「남성의전화」이옥이센터장 남성의전화 04-09 4016
21 울고 싶은 남자들..... 남성의전화 09-20 3995
20 `가정의 달`이 부끄러운 폭력가정 남성의전화 11-04 3992
19 부부갈등으로 위기 맞은 남성들 돕죠 남성의전화 10-29 3985
18 ‘위기의 남편’ 위한 비상구 남성의전화 02-12 3983
열람중 매맞는 남편’남몰래 속앓이 남성의전화 04-09 3951
16 쉼터 - 한부모 가정 남성의전화 04-08 3950
15 가정폭력상담 남성들…" 남성의전화 10-29 3916
14 美, 매맞는 남편 급증 남성의전화 06-03 3895
13 가정폭력 가해자 강제 유치 남성의전화 06-03 3877
12 남성의 전화 이옥이센터장 남성의전화 04-09 3786
11 엄마, 술좀 그만드세요? 남성의전화 10-29 3779
10 구타당하는 남편 남성의전화 04-09 3765
9 매맞는 남편 남성의전화 04-09 3758
8 2005 한국의 중년 남자들… 남성의전화 09-20 3755
7 "이혼준비 하셨어요?" 남성의전화 02-27 3729
6 한국 남성의 전화 개설 21주년 남성의전화 05-29 3690
5 '남성의 전화' 상담센터 이옥이센터장 남성의전화 02-12 3680
4 SBS TV - 잘못 쉬면 '독' 남성의전화 10-29 3617
3 [ 기고] 성교육 어른들에게도 필요하다 남성의전화 10-29 3586
게시물 검색

주소 : (07997) 서울특별시 중랑구 면목로 85길 12-24 2층 (상봉동)
상담전화 : 02-2652-0456   팩스 : 02-2652-5252   이메일 : mhline@hanmail.net
Copyright ⓒ 2001 manhotline.or.kr.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