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바람난 사회 > 언론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자료실

남성의전화상담   02-2652-0456
가정폭력상담   02-2653-1366

언론자료실

언론자료실

이혼-바람난 사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남성의전화 작성일03-09-25 16:11 조회4,741회

본문

▲ 바람난 사회 
 
우리 사회는 ‘바람난 사회’인가.

가정주부의 일탈,남편의 외도….얼마전 끝난 드라마 ‘앞집여자’의 시청률이 30%에 이르고,영화 ‘바람난 가족’이 100만명 관객을 동원하는 등 ‘바람’이 문화계의 담론으로 이미 대두돼 있지만 이 ‘바람’이 법원 통계로 확인돼 충격을 던지고 있다.곳곳에서 남녀의 불륜과 외도가 일상화되면서 삶의 기둥인 가정의 행복이 위협받고 있음이 여실히 드러난 것이다.특히 여성들의 ‘일탈’로 인한 이혼이 급증해 전통적인 여성의 성윤리가 급변하고 있음을 알려준다.

●이혼소송 하루 130건

23일 법원행정처가 발간한 2003년 사법연감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법원에 접수된 이혼 소송의 사유 가운데 배우자의 부정행위가 49.3%로 전체의 절반 가까이 됐다.특히 여성 배우자가 불륜으로 이혼소송을 당하는 사례가 눈에 띄게 늘고 있다.불륜으로 이혼소송을 당한 여성은 지난 2000년 4747명이었지만 지난해에는 6198명으로 늘었다.2년새 무려 30.5%나 급증한 것이다.이혼소송 이유를 볼 때도 남성의 경우 불륜이 48.7%였지만 여성은 50.2%로 오히려 높았다.

결혼 3년 미만인 부부가 낸 이혼소송 비중은 98년 40.4%이던 것이 2000년 42.8%,2001년 46.6%에 이어 지난해 49.5%로 증가했다.신혼부부의 가정파탄이 뚜렷해진 것이다.지난해 전체 이혼소송은 4만 7500건으로 2001년 4만 9380건보다 1880건 감소했다.하루 평균 130쌍이다.

‘남성의 전화’ 이혼상담소 이옥(53·여) 소장은 “10년 전만 해도 거의 없었지만 요즘은 한달 300건 정도되는 외도 상담 가운데 여성이 3분의 1을 차지한다.”고 말했다.한국가정법률상담소 조경애 상담위원도 “배우자 부정 행위가 이혼의 주 원인이며 아내의 부정 때문에 이혼을 상담하는 경우는 20대와 30대 초반 부부 사이에서 대단히 높다.”고 말했다.

●인터넷이 불륜 부추긴다

가정상담사들은 불륜이 싹트는 최대의 공간이 인터넷이라고 말한다.‘채팅이 이혼율을 높인다.’는 것이다.남편에게 불만이 많은 여성들이 일종의 탈출구로 채팅을 하다 ‘잘못’을 저지른다는 지적이다.

서울에 사는 김모(30)씨는 올초 채팅으로 20대 대학원생을 만나 성관계까지 갖고 휴대폰으로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다 남편(33)에게 들통나 결국 이혼했다.서울에 사는 결혼 3년째인 박모(28)씨는 남편 이모(28)씨가 채팅을 통해 여고생들과 교제하는 것을 알고 넉달 만에 이혼했다.

미용실을 운영하는 결혼 5년째인 이모(33)씨는 남편의 사업 실패와 나쁜 술 버릇 때문에 불화를 겪다 30대 유부남을 만나 이혼을 준비중이다.남편이 8년 연상의 술집 주인과 사귀며 이혼을 요구한다거나 남편이 다른 여자와 사귀며 집을 나가 1년반 동안 들어오지 않는다는 상담도 있다.

이혼사건을 맡고 있는 판사·변호사들은 젊은이들이 결혼을 쉽게 생각하는 게 이혼 급증의 주요인이라고 지적한다.

한국가정법률상담소 조경애 상담위원은 “요즘 결혼하는 세대들은 중년 부부의 이혼을 보면서 결혼 모델을 상실해 가정에 대한 책임감이 많이 엷어진 것 같다.”고 진단했다.서울가정법원 정상규 판사는 “우리나라가 세계 제2위의 이혼국가이지만 이혼에 대한 사회·문화적 인프라가 전혀 형성돼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대한매일2003.9.24기사  정은주 이두걸기자 ejung@>

▲ 남성의전화.com / 남성의전화

Total 122건 4 페이지
언론자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2 당신의 아내도 혹시 채팅 중독? 인기글 남성의전화 07-17 5105
61 이혼시대 전문가 토론 인기글 이혼 전화 07-10 5087
60 아내의 가출 인기글 남성의전화 04-09 5043
59 이혼 후 담담한 재혼? 인기글 이혼 전화 07-17 5008
58 성희롱 급증…직장男 도 괴로워 남성의전화 10-29 4961
57 '군림하는 남편'은 아내에게 버림받는다 남성의전화 04-09 4954
56 늘어나는 '위기의 부부' 남성의전화 08-11 4876
55 여성들. 남성성희롱 남자 못지 않다 남성의전화 12-02 4816
54 제2의 사춘기 40代 남성의전화 04-09 4791
53 ‘장씨 성희롱’ 판결문 남성의전화 08-28 4783
열람중 이혼-바람난 사회 남성의전화 09-25 4742
51 한국 이혼율 시상 최고 이혼 전화 07-17 4729
50 이혼 당하는 여성보다 남성이 많다 이혼 전화 07-17 4693
49 “아내 외도·가출로 고민하는 남성 많아요” 남성의전화 04-16 4668
48 한국의 40대 남성 이혼 이혼 전화 07-17 4658
47 매맞는 남편 '몸은 멍 마음은 피멍' 남성의전화 07-25 4538
46 “ 본질적인 원인은 가정경제난 ” 남성의전화 04-16 4497
45 ‘매맞는 남편’ 남몰래 속앓이 남성의전화 02-13 4447
44 남성들도 성희롱 당하고 있다! 남성의전화 12-12 4427
43 ‘부부강간죄’ 고개 드는 신중론 이혼 전화 08-28 4423
게시물 검색

주소 : (07997) 서울특별시 중랑구 면목로 85길 12-24 2층 (상봉동)
상담전화 : 02-2652-0456   팩스 : 02-2652-5252   이메일 : mhline@hanmail.net
Copyright ⓒ 2001 manhotline.or.kr.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