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상의 위축 > 언론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자료실

남성의전화상담   02-2652-0456
가정폭력상담   02-2653-1366

언론자료실

언론자료실

남성상의 위축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남성의전화 작성일03-02-18 00:00 조회3,195회

본문


남성상의 위축

'매맞는 남성' 상담도 지난해 1144건
중소기업체의 임원인 성 모씨(45)는 최근 발생한 개그맨 이경실 부부의 폭행사건 때문에 남성들의 폭력성만 문제화하고 있는 것이 영 마뜩찮다.

5년 전부터 보습학원을 운영하면서 사회활동에 뛰어든 아내가 과격한 성격으로 돌변, 집안의 집기를 집어던지거나 둔기를 사용해 폭행을 행사한다. 요즘은 외박도 잦아졌다.

멍자국이 사라질 날 없는 성씨는 아이들을 위해 이혼을 미뤄왔지만 결국 얼마 전 자신을 폭행하던 아내에게 폭력으로 맞서고 말았다. 문제는 그 다음부터. 아내가 경찰에 폭행 당했다는 신고를 하자 졸지에 자신이 가해자의 신세로 전락하고 만 것. 남자가 맞았다는 사실을 믿어주지 않았다.

‘매맞는 아내’의 규모와는 비교할 수 없지만 ‘매맞는 남편’ 역시 사회문제다. 가정폭력 상담센터 ‘남성의 전화’가 지난해 상담한 사례는 1144건. ‘매맞는 남자’에 대한 사회적 인식 때문에 신고를 자제하는 분위기를 감안하면 실제 숫자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산된다.

‘한국남성의전화’ 이 옥 소장은 “여성이 행사하는 폭력도 과격성을 더하고 있다. 온 몸 에 멍투성이로 상담소를 찾아오는 남자들을 쉽게 만날 수 있으며 칼을 드는 여자들도 많 다”고 전한다.

또 이 소장은 “‘매맞는 남자’들의 경우 착실하고 성실한 사람들이 대부분이라 안타깝 다. 요즘 이혼을 요구하는 쪽은 여자”며 요즘 남성상의 위축을 경계한다.


<일간스포츠 2002.2.18 장치혁 기자 >
Total 122건 5 페이지
언론자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 인터뷰/ 「남성의전화」이옥이센터장 남성의전화 04-09 3162
41 제2의 사춘기 40代 남성의전화 04-09 3937
40 '군림하는 남편'은 아내에게 버림받는다 남성의전화 04-09 3881
열람중 남성상의 위축 남성의전화 02-18 3196
38 위기의 중년남성 남성의전화 02-18 4711
37 ‘매맞는 남편’ 남몰래 속앓이 남성의전화 02-13 3637
36 매맞는남편늘어난다 남성의전화 02-12 3172
35 " 매맞는 남편 " 남성의전화 02-12 3423
34 결혼은 정말 미친 짓이다? 남성의전화 01-15 4495
33 전문가 조언-“부부간 문제 절반은 해결 남성의전화 12-18 3462
32 이 혼-신부부 풍속도 이혼 전화 11-21 4216
31 채팅 중독이 가정파탄 ? 인기글 남성의전화 09-24 7032
30 ‘장씨 성희롱’ 판결문 남성의전화 08-28 3945
29 [성추행] 남성들도 떨고 있다 인기글 남성의전화 08-28 8001
28 ‘부부강간죄’ 고개 드는 신중론 이혼 전화 08-28 3572
27 늘어나는 '위기의 부부' 남성의전화 08-11 4024
26 한 지붕 별거 '무늬만 부부' 는다 인기글 이혼 전화 07-26 14903
25 성희롱 당하는 남성 “쉬쉬 마세요” 인기글 남성의전화 07-26 5174
24 “채팅녀 노리는 늑대들이 문제....... 남성의전화 07-26 4853
23 폭력아내는 어떤 여자? 남성의전화 07-25 4128
게시물 검색

주소 : (07997)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동로 293 현대41타워 1016-1
대표전화 : 02-2652-0456   팩스 : 02-2652-5252   이메일 : mhline@hanmail.net
Copyright ⓒ 2001 manhotline.or.kr.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