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남성들......…“아내의 퇴근시간이 무섭습니다” > 언론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자료실

남성의전화상담   02-2652-0456
가정폭력상담   02-2653-1366

언론자료실

언론자료실

가정폭력남성들......…“아내의 퇴근시간이 무섭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남성의전화 작성일06-11-14 21:05 조회7,737회

본문

2005.5.25  국민일보 기사보기 

# 가정폭력 남성들…“아내의 퇴근시간이 무섭습니다” 


“실직후 아내의 퇴근시간이 무섭습니다.

지난달에는 두 아이의 저녁준비를 빠뜨려 아내에게 맞았습니다.

”(45세 남성) “결혼하면서 집도 아내 앞으로 명의이전해주고 살았습니다.

인쇄가게가 망해 부채를 안게 되자 아내의 이혼요구를 받았습니다.

”(42세 남성)21일 오후 서울 목동 남성의전화 부설 가정폭력상담소에서 만난 40대 남성 10명은 서로의 경험을 털어놓는 것만으로 금세 가까워졌다.

남성의전화가 마련한 올해 집단상담프로그램 3기생으로 첫 만남을 가진 이들은 그동안 몇 차례 면접상담을 가진 뒤 이 프로그램에 참가하기로 결심했다.

A씨(45)는 “아내가 7년 전 말다툼으로 손찌검했을 당시 준비했던 상해진단서까지 꺼내와 이혼을 요구해 충격을 받아 이곳을 찾게 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은 뒤 서로 공통점과 차이점을 이야기하는 것으로 첫 상담치료를 시작했다.

이옥이 남성의전화 상담소장은 “가정내 위상 약화로 아내에게 매맞고 자존심 상실을 겪는 남편과,아내를 때린 죄책감에 상담소를 찾는 남성들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정동권기자 danchung@kmib.co.kr
Total 122건 2 페이지
언론자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2 이혼남 자살 확률..... 인기글 이혼 전화 07-17 8551
101 채팅 중독이 가정파탄 ? 인기글 남성의전화 09-24 8199
100 국회보 - 쓴소리 단소리 인기글 남성의전화 10-18 8144
99 [뉴스타임 현장] 매 맞는 남편는다 인기글 남성의전화 04-04 7843
열람중 가정폭력남성들......…“아내의 퇴근시간이 무섭습니다” 인기글 남성의전화 11-14 7738
97 갈수록 많아지는 `매맞는 남편' 인기글 남성의전화 10-10 7240
96 매맞는 남편 인기글 남성의전화 07-17 7225
95 ‘매 맞는 남편’ 숨어서 운다…매년 증가· 인기글 남성의전화 05-03 7167
94 [뉴스타임 현장] 매 맞는 남편 는다 인기글 남성의전화 11-05 6965
93 `남성의 전화` 상담사례 인기글 남성의전화 07-25 6874
92 성인가출의 그늘 인기글 남성의전화 07-19 6594
91 제2의 사춘기 40代 "방황 즐겨라" 인기글 남성의전화 04-16 6584
90 " 性 폭행 일쑤…아내가 무서워" 인기글 남성의전화 10-29 6524
89 늘어가는 사위-장모 갈등 인기글 남성의전화 12-07 6436
88 '남성의 전화' 가정폭력 사례 인기글 남성의전화 01-25 6361
87 이중생활 꿈꾸는 여자들 인기글 남성의전화 05-06 6306
86 가정폭력도 남녀 평등시대(?) 인기글 남성의전화 07-21 6155
85 직장내 `부적절한 관계` 는다 인기글 남성의전화 09-20 6131
84 위기의 중년 "아! 죽고 싶다" 인기글 남성의전화 04-30 6100
83 성희롱 당하는 남성 “쉬쉬 마세요” 인기글 남성의전화 07-26 6094
게시물 검색

주소 : (07997) 서울특별시 중랑구 면목로 85길 12-24 2층 (상봉동)
상담전화 : 02-2652-0456   팩스 : 02-2652-5252   이메일 : mhline@hanmail.net
Copyright ⓒ 2001 manhotline.or.kr.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